로컬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적북적 남한산성 행사들 보러 오세요”
행궁 교육체험, 성곽투어, 전통무기 체험 운영 중
 
의왕뉴스 편집실   기사입력  2018/07/25 [22:57]

 

▲     © 의왕뉴스 편집실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에서 주말을 이용해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와 체험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남한산성 행궁 교육 체험은 매주 토·일요일에 행궁 안에서 치러지는 전통문화체험으로 조선시대 왕실 복식과 한복을 입어보는 ‘왕실의 패션’, 남한산성관련 책을 읽고 행궁 워크북을 체험할 수 있는 ‘책 읽는 행궁’, 왕이 머물렀던 궁궐에서 전통 차를 음미해보는 <다담(茶談)> 등이 있다. 한편 월별로 진행되는 특별체험행사로는 부채 만들기(7월), ‘더위야 물렀거라’ 국악공연(8월), 한가위 맞이행사(9월), ‘내 찻잔 받침은 단풍잎으로’(10월), ‘하늘에 희망 띄워 연날리기’(11월)가 펼쳐질 예정이다. 세계유산인 남한산성을 돌며 남한산성의 역사와 가치를 체험해보는 ‘성곽투어’는 매주 토요일에 진행된다. 딱딱한 해설 위주의 답사에서 벗어나 어린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는 놀이와 체험 중심의 투어로 진행된다.

▲     © 의왕뉴스 편집실

 

남한산성을 전부 돌아보지 않고도 간접 체험해보는 구글 부스도 운영하고 있다. 세계의 성곽과 남한산성을 비교감상하거나 남한산성관련 VR 동영상을 3D 360도 파노라마로 시청하고 나면 꿈속에서 산성을 한 바퀴 돌아본 느낌을 받는다. 옛 남한산성 객사에서 열리는 전통혼례는 일요일 오전에 진행된다. 국가유공자, 노년층, 다문화가정, 희망자 등의 신청을 받아 전통방식 원형대로 진행하는데, 사라져가는 전통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드문 기회다. 광주시립광지원농악단이 주관하는 농악 공연은 매주 일요일 오후에 펼쳐진다. 광지원농악은 광주시 남한산성면 광지원리에 내려오는 전통농악으로 남한산성 축성 및 행사가 있을 때마다 연희를 펼쳐 왔다.

▲     © 의왕뉴스 편집실

 

특히 매월 마지막 일요일에는 줄타기 공연이 추가돼 탐방객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남한산성을 지키던 수호군의 모습도 산성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일요일에 산성 내 전통공원·침괘정·연무관·현절사 등지에 가면 조선후기 군사복장을 한 군사들이 활·창·칼·방패 등을 쓰는 방법을 알려준다. 현장에서 곧바로 접수하고 체험을 할 수 있으며, 간단한 테스트를 통과하면 기념품을 받기도 한다. 이밖에도 다양하고 이색적인 행사들이 예정돼 있다. 조선후기 정조 임금이 남한산성을 행차했을 때 치러졌던 과거시험 재현행사, 가족단위 주말캠프, 남한산성 수호군의 야간군사훈련을 바탕으로 창작된 뮤지컬 공연, 남한산성의 여러 주제로 펼쳐지는 토크콘서트, 전투복장 차림을 하고 문화유산을 탐방하는 수호천사 체험 프로그램, 남한산성 9km 성곽길을 따라 진행하는 산성마라톤대회 등이 그것이다.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에서는 행사일정을 월별로 정리하여 홈페이지(www.gg.go.kr/ namhansansung-2)와 페이스북(www.facebook. com/ggnhss)에 게시하고 있으며, 혹서기 또는 장마철에는 일부 행사를 잠시 쉬었다가 재개하기도 하므로 사전에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25 [22:57]  최종편집: ⓒ 의왕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